메뉴 건너뛰기

알림마당

방명록

- 해당 게시판은 일반사용자 쓰기가 제한되어있습니다.
- 홈페이지에 탑재하고자하는 자료가 있으신 분은 관리자 메일로(master@mirokli.com) 내용 보내주시면
   확인 후 업로드 해드리겠습니다.

이미륵과.... 2006년 12월 12일자 문화일보

장은숙 2007.02.23 11:59 조회 수 : 5120

이미륵과 에르하르트, 그리고 곤노

1919년 가을. 한반도의 북쪽 압록강 나루터에서 한 젊은이가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인부들이
수풍댐 건설에 동원돼 공사를 하다 수시로 수몰되는 광경을 보면서… 당시 이 공사에 동원된
조선인부는 3만명. 이중 3000여명이 공사중 수장됐다.

그때 마침 서양(독일)의 한 신부가 지나가다 이 젊은이에게 우는 이유와 어딜 가는지 물었다.
신부는 독일에 오면 연락하라며 명함을 주었다. 그후 그는 조국의 아픔을 뒤로 한 채 때로는
기차를 타고, 때로는 걸어서 상하이(上海)까지 갔다. 그리고 그곳에서 독일 행 배에 승선했다.
그는 서울을 떠난 지 석달스무날 만에 독일땅을 밟았다.

그러나 그는 주소가 바뀌어 그 신부를 만나지 못했다. 대신 한 독일의 젊은 여인을 만나 사랑에
빠져 결혼을 한다. 그는 그녀의 도움으로 뮌헨대에서 공부, 동물학 박사가 된다.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그리다 작가로 변신한 그는 작가와 교수로 활동하다 1950년 세상을 떠난다.
그가 바로 ‘압록강은 흐른다’의 저자 이미륵이다. 이 소설은 독일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릴
정도로 유명하다.

1960년 여름. 한국의 한 젊은이가 에르하르트 경제장관과의 면담을 주선해달라며 대학 때
은사인 에를랑겐대 프리츠 포크트 교수를 찾아 1주일째 애원하고 있었다. 덕분에 장관 대신
차관과의 면담이 이뤄졌다. 그리고 3000만달러 차관을 내락 받는다. 그가 바로 박정희 대통령의
독일어 통역관이자 1차 경제발전 5개년계획을 입안한 백영훈 교수다.

그러나 지급보증 없이는 곤란하다는 소리에 또 한번 좌절을 맛본다. 대표단을 서울로 보내고
혼자 남은 그는 20여일을 눈물로 보낸다. 그때 노동부 공무원인 독일 친구가 기발한 아이디어를
주었다. “너희 나라에는 실업자가 많지?” “그렇다.” 그는 다음날 노동부 국장 한명을 데리고 와
서류를 내밀었다. 차관 담보안인 광부 5000명과 간호사 2000명 파견서류였다.

1961년 말. 독일 언론에서는 한국의 간호사와 광부들을 ‘살아있는 천사’로 묘사한 기사가 자주
등장했다. 그리고 그해 12월 박정희 대통령은 독일 국빈방문 초청을 받았다.
총리가 된 에르하르트는 박 대통령의 손을 잡고 지원을 약속했다. 한발 더 나아가
‘라인강의 기적’을 예로 들며 경부고속도로와 제철산업, 자동차산업, 정유산업, 조선산업 등을
할 것을 주문했다.
‘한·일협정’을 맺을 것도 주문했다. ‘한강의 기적’의 아이디어가 나오는 순간이었다.
당시 독일 인사들은 너나할 것 없이 한국인을 만나면 이미륵을 얘기했다.
그들은 ‘한국 = 이미륵’으로 알고 있었다.

1960년 가을. 백영훈 박사는 경부고속도로 타당성조사를 위해 일본의 고이치 센터의
곤노 아키라 박사를 만난다. 곤노 박사는 반도체와 전자산업을 할 것을 주문했다.

“반도체 산업을 하려면 공기가 맑아야 하고, 물이 깨끗해야 하며, 섬세한 손재주가 있어야 하는데
한국은 이들 3박자가 모두 갖춰져 있다. 일본은 불행하게도 태풍이 수시로 찾아오며, 해풍의
짠바람이 불고 있다.” ‘한강의 기적’ 뒤에는 이미륵과 에르하르트총리, 그리고 곤노 박사 같은
조연도 있었던 것이다.

최근 ‘한강의 기적’이 점점 옛날 얘기가 돼가고 있다. 수년 째 경제성장률은 5%를 넘지 못하고 있다.
미국 MIT대 레스터 서로 교수는 얼마전 ‘세계 경제전쟁’(Head to Head)이란 저서에서 100년 후에
20대 강대국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시켰다. 장거리 선수가 못된다는 것이다.

토인비는 2002년 “역사는 전략적 실수를 하는 민족에게 두 번 다시 기회를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리를 두고한 말이 아니길 빌어본다.

[[오창규 산업부장]] chang@munhwa.com

그런데... 미륵 할아버지가 결혼하셨다는 내용은 잘못된 내용이군요. 

잘못된 내용이 신문에 기사화 되어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저는 미륵할아버지의 큰 누님(이의선)의 외손녀 입니다.

어려서 6.25이후 외 할머니와 10여년을 함께 살았는데..

할머니께 들었던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할머니는 독일의 미륵할아버지께 편지를 받으셨는데

한복 한벌을 만들어주실것을 부탁하시면서 여자 옷감을

한벌 보내 달라고 하셨답니다.

그래서 왜 여자 옷감이 필요할까? 결혼할려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시고 미륵할아버지의 한복 한벌과 여자 한복감 한벌을

보내시면서 그 사실을 물으셨던 모양입니다.

그러나 미륵할아버지의 답장은 고마운 분이 있어 선물을 하려고

하신다는 답이 왔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먼 외국에서 평생을 고국을 그리워하며 외롭게 사셨을

미륵할아버지를 생각하면 가슴이 저려옵니다.

미륵할아버지는 독일 가시기전에 이미 최자 문자 호자 쓰시는

할머니와 결혼을 하셨고 아드님과 따님을 한분씩 두셨으며,

그 이후에 독일에서 결혼하셨다는 이야기는 잘못된 기사임을

유족의 한사람으로 여러분들께 밝혀드립니다.

위로